질문답변


청와대, 취임 1주년 맞아 문 대통령 사진 '블루톤'으로 교체

2018-05-13 00:50:44
전수연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주년을 맞아 청와대가 경내 사무실에 걸린 문 대통령의 사진을 교체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 1주년을 맞아 사무실에 걸린 대통령 사진을 교체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이른바 '존영사진'을 준비하는데, 인수위 없이 출발하면서 지난 대선 때 선거운동용으로 촬영한 사진을 급하게 인화해 걸었다"며 "취임 1주년을 맞아 춘추관 전속팀에서 정식으로 촬영해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사진 파일을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사진은 갈색 계열의 줄무늬 정장 차림이나, 새 사진은 하늘색 배경에 파란 넥타이를 착용한 채 촬영했다. 푸른색 계열은 더불어민주당의 상징색이며,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이니블루'라고 칭하는 빛깔이기도 하다.

대통령 사진은 정부부처 회의실과 재외공관, 군부대 등에도 걸리는 것이 관례인 만큼 정부부처 회의실 등에 걸린 기존 문 대통령의 사진 역시 새 사진으로 교체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액자는 기존에 있던 것을 활용하고, 사진만 새로 인화해 교체하면 되는 만큼 큰 비용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kind3@yna.co.kr

https://medium.com/@dongtanopwow
657077
동탄오피 신도시는 정말 달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