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답변


여야 원내수석 회동 소득 없어…특검·추경 협상 평행선

2018-05-16 16:45:26
고만용
특검 기간·규모 이견 여전…"각자 당내 의견 수렴해 재논의"
평화당은 '18일 추경 처리' 반대…정의장 항의방문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원내수석 부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 부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5.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신영 차지연 김보경 기자 =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16일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의 18일 동시 처리와 관련한 추가 협상에 나섰으나 이렇다 할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자유한국당 윤재옥·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특검과 추경 처리 일정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민주당은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한 특검에 준해 특검의 활동 기간과 규모를 정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한국당은 2016년 '국정농단 비선실세' 최순실 특검 정도로 특검팀을 꾸려 충분히 수사해야 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진 원내수석부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과 추경을 처리한다는 것만 합의된 상태라 어떤 법안을 어떤 절차로 처리할지 논의하고 있다"며 "협상이 결렬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script>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script>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지금 논의하는 과제에 대해 당내 의견을 수렴해 내일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여야는 특검법안의 내용을 큰 틀에서 합의한 후 오는 18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넘겨 심사하도록 할 예정이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17일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회동에 참석하지 않고 같은 당 조배숙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와 함께 정세균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했다.

장 원내대표는 정 의장 방문 후 취재진에게 "추경안을 28일로 늦춰서 처리하는 방안을 받아들여달라고 의장에게 요청했다"며 "의장도 절대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부달
644991
부산에서 달리고 싶다면 부달을 찾으세요